해사도서: 해양 조선
수험서: 해기사 해경 기사
해사도서: 개론 항해 기관
해기사 급수별
1.2급 항해사
3급 항해사
4.5급 항해사
6급 항해사
1.2급 기관사
3급 기관사
4.5급 기관사
6급 기관사
소형선박조종사
동력수상레저조종
도선사
해양경찰
기관술
항해술
해사법규
해사영어
해양경찰학개론
선박일반
지도: 국내외 지도 지구본
국내지도: 시도별 지번도
외국지도: 세계지도 대륙별
지번도: 시군별 구별
코팅지도: 세계지도 시도별
액자지도: 세계지도 시도별
등산: 등산지도 산행지
낚시
국내여행: 도시-테마별
해외여행: 나라별
고지도
지구본(지구의) 국내외 제품
국내제품: 조명 별자리
수입제품: 조명 입체
테마도서
대한민국 법령시리즈
부산의책
문학
인문사회
아동
어학
기술
예술
실용
독립출판
해광출판사
해기사 수험서
해양경찰 수험서
수산관련 도서
해양 기술도서
대한민국법령시리즈
도서출판 스토리팜
시-에세이
소설-문학일반
교양도서

고객센터 운영시간안내
평일 9:30 - 20:00
토/일/공휴일 10:30 - 18:00
국민은행
조준형문우당서점
101401-04-108505
어류 포스터 액자,수산물 포스터 액자 수험정보센터 지도센터 책구해주세요. 지번도 편집,제작코팅 액자

바다를 바라보다-고딩들이 쓰고 만든 청소년 해양도서
판매가격 : 11,400
소비자가격 : 12,000
적립금 :100
상품상태 :신상품
제품코드 :9788965452744
저자/지은이 :해양문학교실
출판사 :산지니 [출판사바로가기]
출시일 :2014-11-25
구매수량 :
총 금액 :

172페이지 15.5cmx21cm

권기배. 김무영. 김민창. 김범수. 김성균. 김창근. 노형래. 박상우. 백진서. 신희섭. 이광민.
이지훈. 장두현. 조현우. 최영호. 최재웅. 구제상. 김병석. 최종인.

지도교사: 심호섭

국립부산해사고등학교 예비해기사들의 글쓰기 작품집 『바다를 바라보다』가 출간되었다. 추후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아 활동할 예비해기사 학생들의 다양한 산문과 운문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는 이번 책에는 동아리 ‘해양문학교실’에서 펼쳐진 다양한 특강과 논담회, 문학까페 활동, 웹진 제작의 결과물이 담겨 있다. ‘해양문학교실’의 지도교사 심호섭 시인은 이번 책 출간을 통해 학생들이 바다가 우리 생활과 의식에 어떻게 작용하며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가를 이해할 수 있도록 애썼다고 서문에서 밝혔다. 이 책에 실린 다양한 문학 작품을 통해 아직 성장 중인 청소년들의 서정을 엿볼 수 있음과 동시에, 바다에서 생업의 절실함과 노동의 가치를 배우는 아이들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더군다나 ‘해양문학교실’의 모든 활동의 결과물을 바다의 시각에서 풀어내려 해 단순한 ‘문집(文集)’ 차원을 넘어서 ‘해양문학’의 고유한 특성을 살리려고 한 점도 주목된다.

▶ 바다를 사유하는 시간, 바다를 발견하고 바다에게 말을 걸다
여기는 실습선의 캄캄한 침실. 당직 시간에 맞게 눈이 떠질 무렵, 여전히 귓가에는 엔진 돌아가는 소리가 맴돌고 이젠 그 소리에 익숙해진 듯한 아직 어리기만 한 실습항해사는 침대에서 내려와 수건과 샴푸를 챙겨 세면실로 향한다. _「바다 공장의 성(城)」/ 이지훈, 69쪽.

이 책은 항해와 바다 문화에 대한 1장 ‘바다를 발견하다’로 시작하여 선박생활에 관련된 2장 ‘바다에게 말을 걸다’, 선박화물, 해상플랜트에 관한 상상적 글쓰기가 담긴 3장 ‘바다를 만나다’, 선박과 과학, 항해실, 기관실에 대한 경험적 글쓰기가 담긴 4장 ‘바다와 동행하다’, 바다공간의 사회적 문제와 개인의 정서적 글쓰기가 담긴 5장 ‘바다를 위로하다’, 학생들의 운문 작품을 모아둔 6장 ‘시를 쓰다’까지 총 6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권기배 학생은 「세월호 사고에 대한 나의 생각」에서 예비해기사인 학생이 올해 세월호 참사를 겪으며 느낀 소회와 해기사가 마땅히 가져야 할 책무에 대해 고찰하고 있으며, 이광민 학생은 「선박 화물 이야기」에서 해운계 고등학교의 학생으로서 해양플랜트 사업과 해상운송사업, 여객사업에 대해 학교에서 배운 다양한 실무 교육을 글에 녹여내었다. 이를 통해 이 책은 학생들의 문학작품을 모아놓은 단순한 문집을 넘어서 보다 다채롭고 풍성한 글쓰기 작품집이 될 수 있었다.

▶ 예비해기사가 꿈꾸는 나의 미래!
처음에는 흥미로웠지만 항해실에서의 업무수행의 노동과 그 곳에서의 생활의 외로움이 점점 상상적으로 느껴질 때, 솔직히 두렵기도 했다. 놀기를 좋아하는 내가 그 외로움을 이길 수 있을까, 이 길은 혹시 내 길이 맞을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문득문득 들기도 했다. _「항해실」/ 박상우, 50쪽.

우리나라 최초의 해양 마이스터고등학교인 해사고등학교 학생들이 꿈꾸는 미래는 어떠할까. 졸업하면 해기사가 되어 해양생활을 해야 하는 학생들은 다양한 글쓰기를 통해 직업에 대한 이야기들을 풀어냈다. 외항선을 타면 몇 개월에서 몇 년에 걸쳐 긴 시간을 가족들과 떨어져 혼자 지내는 해양인들에게 ‘외로움’과 ‘고독’은 어쩔 수 없는 친구일 것이다.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허먼 멜빌의 『모비딕』과 같은 해양문학이 발달할 수 있었던 까닭도 기나긴 승선생활이 가져오는 고독이 작가들로 하여금 다양한 상상력을 발휘하도록 했기 때문은 아닐까. 아직 전문 해양인은 아니나, 예비 해기사인 학생들은 학교에서 승선생활을 겪으며 노동의 가치를 미리 체험하고 상상할 수 있었다. 단순히 업무를 배우고 돈을 버는 수단으로서의 직업이 아닌, ‘해기사’가 가지는 노동의 가치를 사유하고 직업의식을 배워나가는 청소년들의 이야기가 『바다를 바라보다』에 오롯이 담겨 있다. 이 책은 화려한 수사가 담긴 문학교육 사례가 아닌, 삶의 터전을 바다로 삼은 학생들의 이야기를 직접적으로 풀어냄으로써 문학교육의 새로운 시도가 될 것이며, 동시에 예비 해기사를 꿈꾸는 다른 학생들에게도 또래 친구들의 이야기를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목차

책을 열면서

1장 바다를 발견하다
바다 노을/ 김성균
등대는 이제 곧 나의 눈이 될 것입니다/ 박상우
바다는 무엇인가/ 김무영
선박의 눈, 나침반/ 신희섭
콜럼버스/ 장두현
2016년 황천항해/ 조현우
항해의 묘미-기항지 여행/ 이지훈
등대와 문화/ 이지훈

2장 바다에게 말을 걸다
선박기관실에 대해서/ 백진서
항해실/ 박상우
어떻게 해야 잘 살 수 있을까?/ 김민창
항해의 꿈/ 김창근
나침의/ 최영호

3장 바다를 만나다
바다 공장의 성(城)/ 이지훈
선박 화물 이야기/ 이광민
두 얼굴/ 김범수
선박, 그리고 선박을 치료하는 기관사/ 신희섭
선박기관사에게 항해실은 무엇일까/ 신희섭

4장 바다와 동행하다
선박기관실/ 이지훈
항해사가 바라본 기관실/ 최재웅
선박과 과학기술/ 김성균
행복한 기관실/ 김성균
바다에서/ 최종인

5장 바다를 위로하다
관심받지 못하는 선박 ‘잡종선’에 관한 고찰/ 최재웅
우리가 모르는 작은 배들의 이야기/ 신희섭
등대/ 장두현
젊은 날 항해의 꿈/ 최영호
저녁노을 마중/ 이지훈
세월호 사고에 대한 나의 생각/ 권기배
2020년 가을 북극항로/ 김성균

6장 시를 쓰다
등대와 항해사/ 백진서
갑판장 환타지아/ 구제상
박명시/ 노형래
바다 앨범/ 김병석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일입니다. (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하며 일부 품절도서, 발주중 상품의 경우 배송이 늦어질 수 있으니 발주가능상품인지 확인이 필요할 경우 매장이나 문의를 통해 먼저 확인후 주문바랍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신발의 경우, 실외에서 착화하였거나 사용흔적이 있는 경우에는 교환/반품 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제화 중 개별 주문제작상품(굽높이,발볼,사이즈 변경)의 경우에는 제작완료, 인수 후에는 교환/반품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

주소 : 부산광역시 중구 해관로 41-1 문우당서점 | 사업자번호: 602-08-87380
상호 : 문우당서점 (통판신고 : 제2011-부산중구-0030호)| 대표 : 조준형 | 개인정보관리 : 조준형
전화번호(대표) : 051-241-5555 | 팩스번호 : 051-245-1187 | 메일 : munbookcokr@naver.com
Copyright ⓒ munbook.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