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사도서: 해양 조선
수험서: 해기사 해경 기사
해사도서: 개론 항해 기관
해기사 급수별
1.2급 항해사
3급 항해사
4.5급 항해사
6급 항해사
1.2급 기관사
3급 기관사
4.5급 기관사
6급 기관사
소형선박조종사
동력수상레저조종
도선사
해양경찰
기관술
항해술
해사법규
해사영어
해양경찰학개론
선박일반
지도: 국내외 지도 지구본
국내지도: 시도별 지번도
외국지도: 세계지도 대륙별
지번도: 시군별 구별
코팅지도: 세계지도 시도별
액자지도: 세계지도 시도별
등산: 등산지도 산행지
낚시
국내여행: 도시-테마별
해외여행: 나라별
고지도
지구본(지구의) 국내외 제품
국내제품: 조명 별자리
수입제품: 조명 입체
테마도서
대한민국 법령시리즈
부산의책
문학
인문사회
아동
어학
기술
예술
실용
독립출판
해광출판사
해기사 수험서
해양경찰 수험서
수산관련 도서
해양 기술도서
대한민국법령시리즈
도서출판 스토리팜
시-에세이
소설-문학일반
교양도서

고객센터 운영시간안내
평일 9:30 - 20:00
토/일/공휴일 10:30 - 18:00
국민은행
조준형문우당서점
101401-04-108505
어류 포스터 액자,수산물 포스터 액자 수험정보센터 지도센터 책구해주세요. 지번도 편집,제작코팅 액자

바다 사이 등대(해양소설)
판매가격 : 14,500
소비자가격 : 15,500
적립금 :100
상품상태 :신상품
제품코드 :9788954635370
저자/지은이 :M. L 스테드먼
출판사 :문학동네 [출판사바로가기]
출시일 :2015-04-03
구매수량 :
총 금액 :

472페이지 14cmx21cm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상실감, 돌이킬 수 없는 선택들,
그리고 모든 것을 감싸안는 사랑과 용서를 탁월하게 그려낸 데뷔작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오스트레일리아 작가 M. L. 스테드먼의 『바다 사이 등대』는 외딴섬 야누스 록이 풍기는 적막하고 쓸쓸한 분위기와, 1차대전 직후 상실감과 싸워야 했던 오스트레일리아 사람들의 삶에 대한 섬세한 묘사, 한 남자의 신앙과 같은 사랑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강렬한 스토리텔링에 힘입어 출간 후 단숨에 현지 독자들을 사로잡은 놀라운 데뷔작이다.
2012년에 출간된『바다 사이 등대』는 2013 오스트레일리아출판상(ABIA) ‘올해의 책’ ‘올해의 신인 작가’에 선정되었고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목록에 오르고 아마존 ‘2012 최고의 역사 소설’에 선정되는 등 전 세계 40여 개국에 출간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국제 IMPAC 더블린 문학상, 마일스 프랭클린 상, 오렌지 문학상, 월터 스콧 문학상 등의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이러한 성공에 힘입어 데릭 시엔프랜스 감독, 마이클 패스벤더, 레이첼 와이즈, 알리시아 비칸데르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중이다.

“살면서 별로 겪고 싶지 않았던 시간들이 있었는데, 어쩌면
당신을 만날 자격이 있는지를 가늠하는 시험이었는지도 모르겠어요.”
1차대전 직후인 1918년, 오스트레일리아. 이국의 전쟁터에서 막 돌아온 스물다섯 살 청년 톰은 전쟁터에서 자신이 해야만 했던 일들에 대한 죄책감에 괴로워하며, 자신이 목격한 수많은 죽음으로부터, 기억으로부터 멀리 달아나 등대지기가 된다. 2년 후 무인도 야누스 록으로 임시발령을 받은 톰은 새 발령지로 가기 위한 중간 기착지인 파르타죄즈 곶으로 향한다. 그리고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의 조그만 항구 마을 파르타죄즈에 도착하자마자 운명처럼 한 여인을 만난다.

“씁쓸함이나 무례함이 담기지 않은 맑은 웃음소리를 들은 것은 실로 오랜만이었다. 햇살이 따사로운 겨울 오후였고, 톰은 바삐 가야 할 곳이 있는 곳도, 해야 할 일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 그때 정말 즐거워 보이는 한 사람이 눈에 띈 것이다. 순간 그 모습이 전쟁이 정말로 끝났다는 확실한 증거처럼 느껴졌다. 톰은 부두 근처 벤치에 앉아 햇볕을 쬐며 여자가 까르르 웃는 모습을, 짙은 색 머리카락이 바람 속으로 던져진 그물처럼 흩날리는 모습을 보았다. 그리고 파란 하늘을 배경 삼아 실루엣으로 보이는, 여자의 섬세한 손가락을 눈으로 쫓았다.” (본문 35쪽)

자신을 지켜보는 시선을 느낀 여인이 톰에게 말을 걸고, 그렇게 해서 두 사람은 부두에서 갈매기들에게 빵을 던져주며 잠시 즐거운 시간을 보낸 뒤 서로의 이름도 모른 채 헤어진다. 그리고 그날 밤 항만관리소장에게 인사차 방문한 톰은 그 자리에 모인 지역 주민들 속에서 다시 한번 그녀의 모습을 발견한다. 그렇게 해서 알게 된 그녀의 이름은 이저벨. 서로에게 강하게 이끌린 두 사람은 톰이 야누스 록으로 떠난 뒤에도 3개월에 한 번씩 다니는 보급선을 통해 편지를 주고받으며 마음을 키워나간다. 그리고 마침내 외딴섬 야누스 록에서 둘만의 오붓한 가정을 꾸린다.

“톰은 자다가 눈을 떴을 때 이저벨이 곁에 있는 것을 보면 여전히 신기했고, 이저벨이 살아 있어 마음이 놓였다. 그래도 혹시나 하고 이저벨이 숨을 쉬는지 가만히 들여다보기도 했다. 그런 다음 이저벨의 등에 대고 부드러운 살갗을, 잠든 이저벨의 몸이 숨결을 따라 가볍게 오르락내리락하는 것을 느끼곤 했다. 지금까지 봐온 어떤 기적보다도 신비한 기적이었다.” (본문 92쪽)

“삶이란 절대 믿을 수 없는 것,
한 손으로 내어주는 척하면서 다른 손으로 빼앗아가는 것.”
신혼부부 외에는 아무도 없는 야누스 록에서 톰과 이저벨은 자유롭고 행복한 신혼생활을 만끽한다. 그리고 이저벨은 몹시 고대하던 아이를 갖게 된다. 전쟁 때문에 오빠 둘을 잃은 후 상실감에 괴로워했던 이저벨은 아이들로 시끌벅적한 가정을 이루는 것이 꿈이었다. 하지만 가혹하게도 이저벨과 톰의 아이는 세상에 태어나지 못하고 연거푸 유산된다. 계속되는 상실과 절망, 무인도 생활의 고독 때문에 이저벨은 심신이 쇠약해지기 시작하고, 그런 이저벨의 모습을 지켜보는 톰의 마음에도 그늘이 드리운다.
세번째 유산이 있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어느 날, 바닷가에서 갓난아이와 남자의 시신이 실린 보트가 발견된다. 이저벨은 갓난아이가 엄마도 없이 돌아다닐 리 없으니 아이 엄마는 물에 빠져 죽은 게 틀림없다고, 다른 사람들은 자신이 임신중인 것으로 아니 자신이 낳은 아이로 보고하자고 톰을 설득한다. 등대지기로서의 의무감와 아내에 대한 사랑 사이에서 한참을 갈등한 톰은 몇 번의 유산으로 살아갈 의욕마저 잃은 듯하던 이저벨이 아기를 품에 안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고는 아내의 뜻대로 해주기로 한다. 톰은 남자의 시신을 섬 가장자리에 잘 묻어주고 보트는 바다로 떠내려보낸다.
아이는 루시라는 이름을 얻고 야누스 록에서 아낌없이 사랑받으며 자란다. 등대지기 계약 연장을 위해 세 식구가 처음으로 뭍으로 나가던 날, 이저벨과 톰은 자신들의 거짓말이 탄로날까봐 불안해한다. 하지만 아들들을 잃은 뒤 늘 상심해 있던 이저벨의 부모가 루시 덕분에 다시 삶의 활력을 얻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며 죄책감을 던다.
야누스 록으로 돌아가기 전날, 루시에게 세례식을 해주기 위해 찾아간 교회에서 톰과 이저벨은 우연히 루시의 친부모에 대한 비극적인 소식을 듣게 된다. 루시의 생부는 독일인이었는데 아기와 함께 외출했다가 술 취한 퇴역 군인들에게 쫓기는 바람에 보트를 타고 바다로 나간 후 실종되었고, 아기 엄마는 몇 년이 지난 지금도 넋이 나간 채 남편과 딸을 찾아다닌다는 이야기였다. 운명의 장난처럼 던져진 진실 앞에서 톰과 이저벨은 또다시 잔혹한 선택의 기로에 놓이는데……

 

 

*목차

1부
2부
3부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일입니다. (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하며 일부 품절도서, 발주중 상품의 경우 배송이 늦어질 수 있으니 발주가능상품인지 확인이 필요할 경우 매장이나 문의를 통해 먼저 확인후 주문바랍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신발의 경우, 실외에서 착화하였거나 사용흔적이 있는 경우에는 교환/반품 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제화 중 개별 주문제작상품(굽높이,발볼,사이즈 변경)의 경우에는 제작완료, 인수 후에는 교환/반품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

주소 : 부산광역시 중구 해관로 41-1 문우당서점 | 사업자번호: 602-08-87380
상호 : 문우당서점 (통판신고 : 제2011-부산중구-0030호)| 대표 : 조준형 | 개인정보관리 : 조준형
전화번호(대표) : 051-241-5555 | 팩스번호 : 051-245-1187 | 메일 : munbookcokr@naver.com
Copyright ⓒ munbook.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