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사도서: 해양 조선
수험서: 해기사 해경 기사
해사도서: 개론 항해 기관
해기사 급수별
1.2급 항해사
3급 항해사
4.5급 항해사
6급 항해사
1.2급 기관사
3급 기관사
4.5급 기관사
6급 기관사
소형선박조종사
동력수상레저조종
도선사
해양경찰
기관술
항해술
해사법규
해사영어
해양경찰학개론
선박일반
지도: 국내외 지도 지구본
국내지도: 시도별 지번도
외국지도: 세계지도 대륙별
지번도: 시군별 구별
코팅지도: 세계지도 시도별
액자지도: 세계지도 시도별
등산: 등산지도 산행지
낚시
국내여행: 도시-테마별
해외여행: 나라별
고지도
지구본(지구의) 국내외 제품
국내제품: 조명 별자리
수입제품: 조명 입체
테마도서
대한민국 법령시리즈
부산의책
문학
인문사회
아동
어학
기술
예술
실용
독립출판
해광출판사
해기사 수험서
해양경찰 수험서
수산관련 도서
해양 기술도서
대한민국법령시리즈
도서출판 스토리팜
시-에세이
소설-문학일반
교양도서

고객센터 운영시간안내
평일 9:30 - 20:00
토/일/공휴일 10:30 - 18:00
국민은행
조준형문우당서점
101401-04-108505
어류 포스터 액자,수산물 포스터 액자 수험정보센터 지도센터 책구해주세요. 지번도 편집,제작코팅 액자

시인의 공책- 구모룡 인문 에세이
판매가격 : 12,500
소비자가격 : 13,000
적립금 :100
상품상태 :신상품
제품코드 :9788965455363
저자/지은이 :구모룡
출판사 :산지니 [출판사바로가기]
출시일 :2018-07-10
구매수량 :
총 금액 :

208페이지  14cmx20.5cm


하얀 공책에 차곡차곡 써내려가듯 
공(空)으로 향하는 문학에 대한 사유 

‘공책 하나만 들고 온 세상을 서술할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읽지 않은 책들이 더 많은 서재에 갇혀 온갖 가려움에 시달리며 나의 영혼은 낡아만 간다. 언제쯤 글쓰기의 모순에서 헤어날 수 있을까?’ ‘그 누군가 내 글을 읽지 않는다면 내 글은 빈 여백과 다를 바 없다. 
다행히 그 누군가가 내 글을 읽는다 하여도 그가 생성하는 의미가 전부 내 것이라고 우기지 못한다.’ _ p.5 [서문: 글쓰기의 여백] 중에서 

저자는 다른 사람의 활자와 문장을 쉴 틈 없이 읽어야만 빈 여백을 빽빽이 채워나갈 수 있는 ‘글쓰기의 모순’에 봉착한다. 그는 긴 고민 끝에 하얀 공책에서 답을 찾는다. 텍스트의 본디 모습이 아무것도 쓰여 있지 않은 텅 빈 ‘공책’과 다름없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이다. 
이와 같은 깨달음은 이 책의 전체 메시지와도 닿아 있다. 『시인의 공책』은 공(空)의 사상에서 출발해 1부 [시인의 정의] 에서는 시인으로서, 나아가 문학을 하고 글을 쓰는 사람으로서 가져야 할 태도와 추구해야 하는 선한 가치에 대해 서술한다. 

촛불 집회부터 후쿠시마 사태까지 
통찰과 사색의 글을 통해 사회를 보듬다 

‘자기의 몸을 녹이면서 타오르는 촛불은 희생과 정화의 이미지를 가진다. (…) 촛불은 어둠에 맞서는 빛이자 따스한 온기이다. 단독자로서 홀로 타오르면서 자기를 응시하지만 결코 홀로 버려지지 않는 공동의 삶을 갈망하게 한다.’ _ p.56 「촛불에 대한 잡감」 중에서 

2부 [장미의 이름으로]에서는 위의 글처럼 촛불 집회에 대한 단상, 거리 민주주의 정신, 고향에 돌아가지 못하는 디아스포라에서 볼 수 있는 전체주의와 파시즘 등 우리 사회 곳곳에 퍼져 있는 낮은 곳으로부터의 저항과 외침에 주목한다. 

‘모든 삶의 방식이 문화이고 그 삶을 표출하는 형태가 문화이다. 문화는 개인들이 삶에 의미를 부여하고 소통하는 실천의 행위이다. 열린사회일수록 이 같은 문화가 만개하는 것이 당연하다. (…) 새로운 장르, 기성을 부정하는 스타일, 자유로운 몸짓들이 매체를 채우고 거리를 떠돌도록 내버려두어야 한다.’ _ p.99 [문화는 진보한다] 중에서 

3부 [문화는 진보한다]에서는 ‘문화’를 모든 삶의 방식이며 삶을 표출하는 형태라고 정의하며, 개인들이 삶에 의미를 부여하고 소통하는 실천의 행위로 서술한다. 저자는 후쿠시마 원전 사태, 멋과 삶의 관계, 여름날 화려한 비키니 차림과 대비되는 시민 의식, 모두가 열중인 몸 담론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 곳곳에 염증처럼 퍼져 있는 크고 작은 ‘문화’와 관련된 문제들을 파헤치며 지식인으로서의 가감 없는 이야기를 전한다. 

우리는 어떤 장소에 살고 있는가 
장소와 인간의 관계를 정의하다 

‘우리가 사는 도시를 구체적으로 인식한다는 것은 어찌 보면 무감각해진 우리의 의식을 깨치는 일과 무연하지 않다. 그동안 우리는 반복되는 변화를 경험하면서 의미 있는 장소가 사라지고 공간이 획일화되는 과정을 당연한 것으로 생각하는 경향을 갖게 된지 모른다.’ _ p.174 [북항을 바라보며] 중에서 

4부 [장소의 혼, 장소의 멋]에서 저자는 어쩌면 너무 가깝게 있었기에 인식하지 못했던 ‘장소’의 정체성에 대해 말한다. 근대에 들어 달라진 아파트 등의 주거 장소성과 우포 늪, 황학대 등 부산·경남 지역의 사라져가는 장소에 대해 서술하며 안타까움과 각성의 메시지를 전한다. 

‘한국현대문학의 메카로서의 부산! 이는 나만의 공상이 아니다. 리얼리즘, 모더니즘, 해양문학, 추리문학 등 모든 영역에서 부산은, 한국현대문학의 중심적 가치들을 만들어 왔다. 문제는 이 소중한 가치를 부산이 제대로 인식하고 있는가 하는 것이다.’ _ p.183 [부산은 현대문학의 메카다] 중에서 

5부 [부산, 문화의 오아시스]에서는 오랫동안 부산에서 활동한 지식인으로서 부산 곳곳의 장소성과 그에 따른 부산의 과거, 현재, 미래를 이야기하며, 부산은 ‘늙은 도시’라는 기존의 패러다임에 대해 문화 정책과 도시계획을 통해 새로운 문화로 활력을 이끌어내고자 한다. 또한 임시 수도로서 찬란한 문화를 꽃피웠던 부산에서 전개된 리얼리즘, 모더니즘 계열의 현대문학, 바다를 옆에 둔 지리적 특성과 1960년대 근대화와 더불어 부산에서 본격적으로 전개된 해양문학, 근대의 과학 정신을 바탕으로 하는 추리문학까지 부산 지역에서 전개된 문학과 그 특성을 이야기하며, 부산 문화의 미래와 결부시킨다.


*목차

서문ㅣ글쓰기의 여백 

1부 시인의 정의 
시인의 정의(正義) 
패터슨의 공책 
잠든 시심을 깨우다 
시인과 배우의 철학 
소설 쓰지 말라고? 
사진의 진실 
술 취한 작가를 기다리며 
읽고 쓰며 살기 
증언의 목소리들 
진실을 갈망하는 문학 

2부 장미의 이름으로 
촛불에 대한 잡감 
다시 바로 서는 촛불 
장미의 이름으로 
봄날은 간다 
벚꽃은 어떻게 아름다운가 
연등(燃燈) 아래서 
누가 고향을 노래하는가 
문제는 자동차가 아니다 
해고된 경비원 박 씨를 생각한다 

3부 문화는 진보한다 
문화는 진보한다 
멋이라는 삶의 혁신 
몸 담론, 어디로 가고 있는가? 
해수욕과 비키니 
금서의 문화정치 
후쿠시마와 재난의 사상 

4부 장소의 혼, 장소의 멋 
장소의 혼, 장소의 멋을 찾는 길 
마음을 움직이는 공간이 있다 
아파트가 의미하는 것 
추상적인 너무나 추상적인 
가을 우포를 그리며 
북항을 바라보며 
황학대, 풍경의 상처 

5부 부산, 문화의 오아시스 
소설가 정태규 
부산은 현대문학의 메카다 
하멜과 해양문학 
해항도시 부산과 해양문학 
부산 오페라하우스가 설 자리 
부산, 문화의 오아시스 
부산은 늙은 도시인가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4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2일입니다. (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2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하며 일부 품절도서, 발주중 상품의 경우 배송이 늦어질 수 있으니 발주가능상품인지 확인이 필요할 경우 매장이나 문의를 통해 먼저 확인후 주문바랍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신발의 경우, 실외에서 착화하였거나 사용흔적이 있는 경우에는 교환/반품 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제화 중 개별 주문제작상품(굽높이,발볼,사이즈 변경)의 경우에는 제작완료, 인수 후에는 교환/반품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

주소 : 부산광역시 중구 해관로 41-1 문우당서점 | 사업자번호: 602-08-87380
상호 : 문우당서점 (통판신고 : 제2011-부산중구-0030호)| 대표 : 조준형 | 개인정보관리 : 조준형
전화번호(대표) : 051-241-5555 | 팩스번호 : 051-245-1187 | 메일 : munbookcokr@naver.com
Copyright ⓒ munbook.com All rights reserved